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팬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진정한 명예회복을 위한 2018시즌을 준비한다!”

FC서울이 U-20, U-23 대표팀 출신 조영욱(19)을 영입하며 2018시즌 힘찬 전진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2018시즌 K리그 우승 재탈환을 위해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준비중인 서울은 2일 대학무대 최고 유망주로 평가 받는 ‘제2의 박주영’ 조영욱 영입을 확정했다.

조영욱은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는 대학무대 최고의 공격수이자 차세대 한국축구를 이끌어갈 특급 유망주다.

지난해 치러진 FIFA U-20 월드컵에서 주전 공격수로 맹활약하며 프로무대에서의 가능성을 선보였을 뿐 아니라 지난해 소집된 U-23 대표팀에도 당시 만 18세의 나이로 선발되며 그 잠재력을 인정 받기도 했다.

1999년생 178cm, 73kg의 조영욱은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공격력이 특기일 뿐 아니라 타고난 골 감각까지 보유하며 U-19, U-20, U-23 등 각급 대표팀을 거쳐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다.

지난 2016년에는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영플레이어 상을 수상하며 그 재능을 인정받기도 했다. 언남고를 거쳐 지난해 고려대에 입학, 첫 해부터 주전 공격수 자리를 꿰차며 U리그 12경기에 출전해 6골을 기록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서울은 한국축구의 기대주인 조영욱이 프로무대인 K리그에서도 충분히 그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그만의 특별한 재능이 FC서울의 새로운 엔진이 되어 새롭게 변모할 선수단에 신선한 활력소가 되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2005년 박주영이 FC서울에 입단하며 한국축구와 K리그의 신드롬을 일으켰던 것처럼 조영욱을 ‘제2의 박주영’으로 만들어 침체됐던 한국 축구와 K리그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은 군복무를 마무리하고 이번 달 중순 복귀를 앞두고 있는 신진호와 재계약을 마무리 지었다.

신진호의 복귀와 정현철의 영입 등으로 짜임새 있는 미드필더진 구성과 함께 박동진의 합류로 안정된 수비진을 구축한 FC서울은 이번 조영욱의 가세로 미래를 이끌어 갈 유망주 확보는 물론 팀의 공·수 전력의 짜임새를 더욱 단단히 할 수 있게 됐다.

한편 현재 U-23 대표팀에 소집되어 있는 조영욱은 휴식기인 4일 메디컬을 실시 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2 14:14: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