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골을 못 넣으면 박지성같은 활동량을 가진 윙어로서 활약하길 원했다. 하지만 정작 그가 주목받는 것은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였다. 세리머니빼면 시체일 정도로 실력 외의 부분에서만 주목받던 제시 린가드가 이제 활동량 외에도 ‘골’로서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맨유는 27일(이하 한국시각) 0시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힘겨운 2-2 무승부를 거뒀다.

맨유는 전반 3분 만에 실점을 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왼쪽에서 문전으로 올라온 프리킥때 수비가 혼전 상황에서 걷어내지 못했고 번리의 공격수 애슐리 반스가 리바운드볼을 슈팅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36분에는 스테번 드푸르가 환상적인 오른발 프리킥 골을 작렬시키며 번리는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맨유도 저력이 있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투입된 제시 린가드가 후반 8분 오른쪽에서의 낮고 빠른 애슐리 영의 크로스에 멋진 뒤꿈치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하지만 이후 압도적 공격 끝에 후반 추가시간 린가드가 극적인 동점골을 만들며 2-2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그야말로 린가드가 살린 경기였다. 전반전에만 충격적인 2골을 허용한 후 조세 무리뉴 맨유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수를 띄웠다. 미키타리안과 린가드를 투입한 것. 그것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빼고 린가드를 넣으며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린가드는 후반 5분만에 찾아온 애슐리 영의 낮고 빠른 크로스의 완벽한 기회에서 슈팅 했으나 골키퍼 맞고 골대를 맞는 슈팅으로 한숨을 유발했다. 이때만 해도 굉장히 불안했으나 린가드는 후반 8분 재치만점의 뒤꿈치 슈팅으로 일단 맨유가 한골을 만회하게 했다.

이후 린가드는 특유의 활동량으로 측면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후반전은 맨유의 압도적 파상공세였고 번리는 슈팅 하나 때리지 못하고 수비만 했다. 린가드 역시 크로스, 슈팅 등 다양한 부분에서 골을 위해 움직였지만 끝내 성과가 없나 했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끝내 린가드의 슈팅이 골망을 가르며 맨유는 힘겹게 승점 1점이라도 따냈다. 린가드는 정말 번리에게 질뻔한 맨유를 구원한 영웅이었다.

이날 2득점으로 린가드는 리그 6호골, 컵대회 포함 시즌 9호골을 넣었다. 참으로 격세지감인 것이 지난 2시간 린가드가 리그에서 넣은 득점이 6득점이었다. 즉 지난 2시즌간 넣은 득점을 올시즌에는 반시즌만에 해낸 것이다.

린가드는 맨유 유스출신에 잉글랜드 국적이라는 것을 제외하곤 늘 ‘맨유같은 팀에 뛸 선수가 맞는가’하는 의문에서 자유롭지 못한 선수였다. 특히 지난 시즌 리그 25경기라는 적지 않은 기회에도 고작 1골밖에 넣지 못한 득점력은 비난의 대상이었다.

일각에서는 박지성과 같은 활동량을 가졌기에 측면에서 박지성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선수라고 기대받기도 했지만 정작 활약도는 박지성 하위버전에도 끼지 못할 정도였다.

그가 주목받는 것은 골 이후 피리부는 세리머니 등 기행들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 린가드는 선발 7경기, 교체 9경기라는 다소 제한된 기회에도 리그에서 6골을 넣었다. 이는 맨유 팀 내에서 득점 2위(1위 로멜루 루카쿠 10골)의 놀라운 득점력이다.

특유의 활동량과 돌파에 이제 득점력까지 갖춘 린가드의 각성은 맨유의 후반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27 05:00: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