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수원 삼성 김준식(오른쪽) 대표이사와 자이크로 최창영 대표이사. 수원삼성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이 자이크로와 ‘2년간 총액 30억원’ 규모의 공식 용품 후원계약을 맺었다.

수원은 8일 “자이크로와 2년 동안 현금과 용품을 합쳐 총액 30억원의 후원을 받는 계약을 체결했다”며 “K리그 사상 최고 금액의 초대형 계약”이라고 전했다.

이날 수원월드컵경기장 3층 대연회장에서 수원 김준식 대표이사와 자이크로 최창영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용품 후원 협약식이 열렸다.

자이크로는 2012년 설립된 국내 스포츠 브랜드 기업으로 MBC꿈나무축구리그, FC안양 등과 용품 스폰서십을 맺은데 이어 수원도 후원하게 됐다.

수원 김준식 대표는 “구단의 가치를 높게 평가해준 자이크로에 감사하다”며 “단순한 용품 후원계약을 넘어 양쪽이 윈윈할 수 있는 동반자 관계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이크로 최창영 대표는 “이번 계약은 해외 브랜드가 독식하고 있는 국내 스포츠시장에서 대한민국 브랜드 기업의 도약과 국내 스포츠 용품시장의 생태계를 활성화하려는 전략적 파트너십의 의미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4:12: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