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수원=이재호 기자] 박지성(36)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이 최근 대한축구협회의 유스전략기획본부장직은 맡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JS파운데이션은 8일 정오 수원 호텔 캐슬에서 2017 재능학생 후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이날 박지성 이사장은 어린 축구 유망주 23명을 선정해 후원금을 전달했다.

주식회사 SF 이노베이션이 후원하는 이번 재능학생 후원사업은 전국 20여개 학교와 재단 이사회에서 추천을 받아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JS 파운데이션 이사회를 통해 결의하여 최종 선발자 23명을 선발했다.

이번 지원 사업에 선발된 23명은 박지성 이사장이 수여하는 후원증서와 후원금 그리고 부상을 전달 받게 됐다. 지난 1년간의 학업으로 대외 활동에 제한적이었던 박지성 이사장은 이번 재능학생 후원사업을 시작으로 재단 이사장으로써 활동 행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후원금 전달 후 박지성 이사장은 취재진과 만나 "장학사업을 꾸준히하고 잇으니 아이들에게 큰도움이 되진 않아도 동기부여와 자신감 준다면 베풀 수 있는 마음이 생기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꾸준히하는게 중요하다. 어떻게 도움을 더 줄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마침 축구협회에서도 유스선수들에 대한 일을 맡은 것에 대해서 "유소년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협회에서도 제가 가장 관심있는 분야를 부탁했다"면서 "이전부터 대한축구협회에서 제안이 있었지만 그럴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최근 한국축구 상황이 좋지 않으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것은 너무 무책임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유스전략본부장을 맡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한국축구의 장래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유스 시스템을 갖추고 방향성을 설정하는 것"이라며 "유럽에서 보고 느낀 좋은 점에 대해 협회에 전달해 함께 고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2:57:43   수정시간 : 2017/12/08 13:05: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