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손흥민에 대한 극찬이 현지에서도 이어졌다.

토트넘은 7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6차전 아포엘과의 홈경기에서 3-0 대승했다.

이미 H조 1위를 확정했던 토트넘은 5승 1무로 조 1위 16강행을 결정했다. 토트넘은 1.5군 멤버를 냈지만 전반 20분 페르난도 요렌테의 터닝슈팅으로 1-0 앞서갔다. 전반 37분에는 손흥민의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고 후반 35분에는 케빈 은쿠두가 득점하며 3-0 완승을 성공했다.

손흥민은 전반 37분 무사 시소코의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바로 밖에서 드리블로 수비를 교란한 후 페르난도 요렌테와의 2대 1패스로 공간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곧바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했고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후반 20분까지 뛰며 65분을 활약한 손흥민에 대해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이 요렌테와의 호흡을 통해 대단히 훌륭한 득점을 했다”면서 “원더풀한 득점이었다”고 보도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 델레 알리, 다빈손 산체스만이 지난 왓포드전 이후 이날 경기에 연달아 나온 선수”라며 “요렌테와 손흥민의 득점만으로 아포엘에 데미지를 주기 충분했다”고 표현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08:19:48   수정시간 : 2017/12/07 08:19: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