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황희찬(21·잘츠부르크)이 소속 팀과 재계약을 자축하듯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황희찬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스트리아 빈 알리안츠 슈타디온에서 열린 라피드 빈과 2017~2018 정규리그 1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1로 밀리던 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넣었다.

앞서 24일 황희찬은 3개월 만에 부상에서 돌아온 후 화려한 ‘복귀골’을 장식한데 이어 이날까지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시즌 9호 골을 기록했다. 정규리그에선 지난 8월 21일 장크 펠텐을 상대한 5라운드 이후 네 번째 골이다.

황희찬은 정규리그 4골과 컵 대회 1골,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전 2골, UEFA 유로파리그 2골을 달성하게 됐다.

이날 잘츠부르크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전반 종료를 앞두고 역습을 노리다 동료의 패스를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켜 1-1 동점을 만들었다.

황희찬의 동점골 이후 잘츠부르크는 후반 1분 안드레아스 울머의 역전골과 후반 5분 라인홀트의 야보의 추가골까지 터져 3-1로 격차를 벌렸다. 후반 31분 라피드 빈이 1골을 만회했지만 더 이상 득점하지 못해 경기는 3-2로 잘츠부르크가 승리했다.

잘츠부르크는 이날 승리까지 리그 4연승에 10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성적 11승 4무 1패(승점 37)로 2위 슈트름 그라츠(승점 35)를 따돌리고 리그 선두를 달렸다.

한편 황희찬은 24일 시즌 8호골 직후 잘츠부르크와 2021년까지 1년 계약기간 연장 소식을 알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27 09:44: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