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3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던 온두라스가 호주의 벽을 넘는데 실패했다. 결과적으로 전반 막판 예기치 못했던 에밀리오 이사기레(알-파이하)의 부상이 뼈아픈 타격으로 돌아왔다.

온두라스는 15일 오후 6시(이하 한국시각) 호주 시드니 ANZ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대륙간(아시아-북중미)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3으로 완패했다. 앞서 1차전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온두라스는 1·2차전 합계 1무1패로 밀려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 1차전과 마찬가지로 온두라스는 수비에 무게중심을 두고 경기를 운영했다. 원정경기의 어려움, 그리고 객관적인 전력의 열세 등을 고려한 현실적인 선택이었다. 전반 막판까지는 잘 버텨냈다. 두터운 수비벽과 압박으로 호주의 공세에 맞섰다.

그런데 전반 40분, 예기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측면 수비수로 나선 이사기레의 부상이었다. 앞서 발목 부위에 통증을 호소했던 그는 결국 혼자 그라운드에 쓰러진 뒤,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그리고 헨리 피게로아(몬타구아)가 급하게 그라운드를 밟았다.

결과적으로 이 변수가 온두라스에게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졌다. 0의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9분이었다. 페널티 박스 바로 앞에서 찬 마일 제디낙의 오른발 프리킥이 골문으로 향했다. 그리고 이 슈팅은 앞서 교체 투입된 피게로아의 배에 맞고 굴절돼 실점으로 연결됐다. 피게로아는 머리를 감싸 쥐며 망연자실해했다.

수비에 무게를 두던 온두라스는 뒤늦게 반격에 나서야 했다. 그러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데다가, 힘과 높이까지 더한 호주 수비는 좀처럼 흐트러지지 않았다. 결국 온두라스는 이후 추가실점까지 내주며 완패했다. 예기치 못했던 부상 변수가 불러온 나비효과가, 온두라스의 탈락으로 직결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9:53:52   수정시간 : 2017/11/15 19:57: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