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덴마크가 유럽 지역에 배정된 마지막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나설 유럽 13팀(개최국 러시아 제외)이 최종 확정됐다.

총 13장의 월드컵 본선 티켓이 배정된 유럽 예선은 총 54팀이 9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 9팀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는 방식으로 지난해 9월부터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프랑스(A조) 포르투갈(B조) 독일(C조) 세르비아(D조) 폴란드(E조) 잉글랜드(F조) 스페인(G조) 벨기에(H조) 아이슬란드(I조·이상 1위)가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이어 9개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상위 8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 남은 4장의 티켓을 두고 마지막 관문에 돌입했다. 플레이오프는 추첨에 따라 대진을 구성한 뒤 홈&원정 방식으로 진행됐다.

치열한 플레이오프 경합 끝에 스위스와 크로아티아, 스웨덴, 덴마크가 마지막 남은 4장의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이로써 개최국 러시아를 포함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누비게 될 유럽팀은 총 14팀이 됐다.

14팀 가운데 아이슬란드는 사상 처음 월드컵 무대를 누비게 됐고, 스웨덴과 폴란드는 지난 2006년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는 경사를 누렸다.

반면 플레이오프에서 스웨덴의 벽을 넘지 못한 이탈리아는 60년 만에 월드컵 진출에 실패했고, 네덜란드(A조3위) 체코(C조3위) 웨일스(D조3위) 등도 러시아 월드컵 무대를 밟을 기회를 얻지 못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7:04: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