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독일 축구대표팀이 프랑스와 극적인 무승부를 거뒀다.

요하임 뢰브 감독이 이끄는 독일은 15일 오전 4시45분(이하 한국시각) 독일 라인에네르기스타디온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라스 슈틴들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프랑스와 2-2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독일은 최근 A매치 무패행진을 21경기(16승5무)로 늘렸다. 다 잡은 승리를 놓친 프랑스도 A매치 7경기 연속 무패(5승2무) 가도를 달렸다.

0의 균형은 원정팀 프랑스가 먼저 깨트렸다.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든 앤서니 마샬이 절묘한 드리블 돌파로 수비수를 제친 뒤 반대편으로 패스를 건넸고, 알렉산드르 라카제트가 마무리했다.

독일도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균형을 맞췄다. 메수트 외질의 스루패스를 받은 티모 베르너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 지으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 ⓒAFPBBNews = News1
팽팽했던 균형은 후반 26분 프랑스가 다시금 깨트렸다. 역습 상황에서 킬리안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라카제트가 다시 한 번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프랑스는 정규시간까지 1골의 리드를 잘 지켜내며 승리를 목전에 뒀다.

그러나 20경기 연속 A매치 무패행진을 달리던 독일의 집중력은 달랐다. 후반 추가시간 막바지, 외질의 절묘한 패스를 마리오 괴체가 논스톱 패스로 연결했고 이를 슈틴들이 마무리하면서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후 주심의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두 팀의 경기는 2-2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6:51: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