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이 나이지리아에 역전패를 당했다.

호르헤 삼파올리 감독이 이끄는 아르헨티나는 15일 오전 1시30분(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스타디온 FK 크라스노다르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의 평가전에서 2-4로 졌다.

‘에이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소속팀으로 복귀한 가운데, 아르헨티나는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 앙헬 디 마리아(파리생제르망)를 전방에 내세웠다.

출발은 좋았다. 전반 27분 에베르 바네가(세비야)의 날카로운 프리킥 선제골로 0의 균형을 깨트린 뒤, 9분 뒤 역습 상황에서 아구에로의 추가골까지 더해 일찌감치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이후 대반전이 일어났다. 전반 막판 켈레치 이헤아나초(레스터 시티)에 프리킥 만회골을 내준 아르헨티나는 후반 7분과 9분 각각 알렉스 이워비(아스널)와 브리안 이도우(암카르)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 ⓒAFPBBNews = News1
이후 후반 28분에는 이워비에게 쐐기골까지 내주며 끌려간 아르헨티나는 남은 시간 점수차를 좁히지 못한 채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아르헨티나는 최근 A매치 7경기 연속 무패(4승3무)에 마침표를 찍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3:29: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