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울산=이재호 기자] 신태용 감독이 세르비아와이 1-1 무승부 이후 "다음 동아시안컵에서는 한국 축구가 살아있다고 느끼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매치 세르비아와의 평가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0일 수원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뛰어난 경기력으로 2-1 승리하면서 그동안의 비난 여론에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대표팀은 이날 후반 13분 상대 아뎀 랴이치에게 선제골을 줬지만 4분만인 후반 17분 구자철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 후 공식기자회견에서 신태용 한국대표팀 감독은 "세르비아 팀은 이번 평가전에서 월드컵 예선했던 것을 모두 분석하고 준비를 했는데 중국과의 경기전에 감독이 바뀌면서 전술이 많이 바뀌었다. 그동안 스리백을 썼는데 중국전부터 포백을 들고 나와 쉽지 않았다. 4-2-3-1을 들고 나와 처음엔 힘들었지만 선수들이 잘해줬다. 파워면에서 밀린 것은 인정하지만 한발 더 뛰면서 근성으로 커버해주니 좋은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많은 것을 보여줬다고 본다"고 말했다.

11월 A매치의 성과에 대해 "이번 콜롬비아-세르비아전은 자신감을 얻는 경기였다. 선수들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졌다는게 성과다. 한국 축구 살아있구나 하는 느낌이 들게 동아시안컵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22:14: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