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신태용호가 세르비아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세르비아와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나흘 전 콜롬비아전 2-1 승리에 이어 A매치 2경기 연속 무패(1승1무)를 기록했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을 최전방 투톱으로 내세우는 4-4-2 전형을 가동했다. 이재성(전북현대)과 기성용(스완지시티) 정우영(충칭리판) 권창훈(디종FCO)이 미드필드진을 구축했고, 김민우(수원삼성) 김영권(광저우헝다) 장현수(FC도쿄) 최철순(전북현대)이 수비라인을, 조현우(대구FC)가 골문을 각각 지켰다.

경기 초반은 무리하지 않았다. 수비와 미드필드 라인을 좁게 구축해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는데 집중했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면서 상대의 공세가 이어졌다. 장현수 등 수비진의 패스미스 등 실수 속에 흐름이 상대에 넘어갔다. 세르게이 밀린고비치-사비치의 슈팅이 옆그물에 맞거나, 아뎀 랴이치의 프리킥이 조현우의 선방에 막히는 등 여러 차례 위기를 맞이했다.

  • 연합뉴스 제공
한국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30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가로 챈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43분에는 김민우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손흥민의 슈팅으로까지 연결됐다. 다만 이번에도 골키퍼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후반에도 한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권창훈의 프리킥과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다만 굳게 닫힌 세르비아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오히려 한국은 후반 14분 일격을 맞았다. 공격 전개 과정에서 공 소유권을 빼앗겼고, 바로 상대의 역습으로 전개됐다. 수비라인이 완전히 무너진 가운데 랴이치가 역습 과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그러나 한국은 3분 만에 균형을 맞췄다. 구자철이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상대에게 밀려 넘어지면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구자철이 직접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1골씩 주고받은 이후 경기는 더욱 치열해졌다. 한국은 후반 24분 구자철 대신 이근호(강원FC)를 투입해 전방에 변화를 줬다. 후반 28분에는 상대 측면을 파고든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까지 연결했다. 다만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 연합뉴스 제공
이후 한국은 이명주(FC서울) 염기훈(수원삼성)을 투입하며 전방에 변화를 줬다. 손흥민의 강력한 슈팅이 골키퍼에 또 다시 막혔다. 세르비아 역시 날카로운 역습으로 한국의 뒷공간을 노렸다. 팽팽한 균형이 깨질 듯 깨지지 않는 상황이 이어졌다.

한국은 기성용 대신 주세종(FC서울)을 투입해 경기 막판까지 변화를 줬다. 다만 팽팽했던 균형을 깨트리기에는 마지막 한 방이 부족했다. 경기 막판 손흥민의 연이은 슈팅마저도 번번이 골키퍼에 막혔다. 결국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경기는 1-1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21:51:58   수정시간 : 2017/11/14 22:11: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