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울산=이재호 기자] 신태용 감독이 손흥민을 콜롬비아전에 이어 다시 선발로 활용한다. 조현우 골키퍼가 데뷔전을 가지며 수비수 김영권이 복귀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10일 수원에서 열린 콜롬비아전에서 2-1로 승리하며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대표팀은 세르비아전에서 4-4-2 시스템을 가동한다.

손흥민 구자철을 최전방에 두고 미들진에는 이재성, 권창훈이 윙으로 기성용과 정우영이 중앙 미드필더로 버티고 포백은 최철순, 장현수, 김영권, 김민우가 나선다.

골키퍼는 조현우가 데뷔전을 가진다.

경기는 잠시후인 오후 8시 시작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9:03:26   수정시간 : 2017/11/15 12:31: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