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신태용호가 스위스 현지에서 해산됐다. 신태용 감독과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독일과 러시아를 거쳐 오는 15일 귀국한다.

대한축구협회는 대표팀이 12일 오후 3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으나, 스위스에서 직접 소속팀으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일본, 중국에서 뛰는 선수들은 인천공항을 경유해 소속팀으로 복귀하지만, 별도의 인터뷰 일정 등은 없다.

신 감독 역시 바로 귀국길에 오르지 않는다. 독일에서 외국인 전술코치·피지컬 코치 후보와 면접을 진행한 뒤 러시아로 이동해 월드컵 본선 베이스캠프 후보지까지 둘러볼 예정이다. 이후 오는 15일 오전 귀국할 예정이다. 이 일정에는 김호곤 기술위원장도 동행한다.

한편 신태용호는 앞서 러시아·모로코와의 유럽 원정 2연전에서 씁쓸한 2연패를 당했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평가전에서는 2-4로 무너졌고, 중립지역인 스위스에서 진행된 모로코전에서도 1-3으로 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08:36:0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