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시간전만 해도 3위로 4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 5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플레이오프행에 안정권이었던 칠레가 브라질에게 패하며 순식간에 6위까지 떨어졌다. 단 한 경기 결과로 인해 남미 챔피언인 칠레는 월드컵 진출에 실패하게 됐다.

칠레는 11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원정으로 치른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18차전 최종전에서 브라질에게 0-3으로 대패했다.

칠레는 후반 10분과 12분 파울리뉴와 가브리엘 헤수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헤수스가 또 골을 넣으며 3-0을 완성했고 칠레는 충격의 대패를 당했다.

  • ⓒAFPBBNews = News1
경기 직전까지 칠레는 승점 26점으로 불안한 3위였다. 그러나 4위까지 본선 티켓, 5위는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이 주어지는 상황에서 가장 유리한 건 칠레였다.

아르헨티나는 에콰도르 원정에서 3-1로 승리하면서 승점 28점이 되며 단숨에 6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콜롬비아와 페루는 1-1 무승부를 거뒀고 서로 승점 1점을 나눠가졌다. 콜롬비아가 승점 27, 페루가 승점 26이 됐다. 기존 승점 26점이던 칠레는 페루와 골득실 경쟁을 벌여야했고 페루는 무승부로 골득실 기존 +1점을 유지한데 반해 칠레는 브라질에게 0-3으로 패하며 골득실이 +2에서 -1이 됐다.

1위는 브라질(승점 41), 2위는 우루과이(승점 31), 3위는 아르헨티나(승점 28), 4위는 콜롬비아(승점 27), 5위는 페루(승점 26, 골득실 +1), 6위가 칠레(승점 26, 골득실 -2)가 된 것.

칠레는 2시간 전만해도 3위였다가 6위로 월드컵 탈락을 맛보게 됐다. 2016년 코파 아메리카 우승팀으로 ‘남미 챔피언’ 타이틀을 달고 있던 칠레를 월드컵에서 볼 수 없게 된 것이다.

  • 남미 예선 최종 결과. FIFA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1 10:30:02   수정시간 : 2017/10/11 11:00: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