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모로코전 직후 “스코어와 경기 내용에서 모두 졌다. 참패를 인정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신 감독은 10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각) 스위스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 1-3 패배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냉정하게 따지면 반성해야 하는 경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한국은 전반 7분과 10분 만에 내리 2골을 내주며 끌려간 뒤, 후반 1분 또 다시 추가실점을 내주며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중반 손흥민의 페널티킥 만회골이 터졌지만 승부를 바꾸지는 못했다.

신 감독은 “선수들의 경기력이 떨어져 있는 모습에 놀랐다”면서 “말이 안 된다. 반성해야 하는 경기”라고 말했다.

전반 28분 만에 일찌감치 3명을 교체한 것에 대해서는 “장거리 이동으로 인한 피로 때문인지 경기력이 그렇게 떨어져 있는 상태인지 몰랐다. 나도 놀랐다. 빨리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바꿨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신 감독은 “선수들을 많이 파악했다. 나에게는 약이 될 것”이라면서 “참패를 인정하지만, 더 이상 국민들에게 실망을 드려서는 안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2연전에서 시험대에 오른 스리백에 대해서는 “당장 안 좋았다, 좋았다고 평가하기에는 이르다”면서 “월드컵에 왜 나가냐는 목소리가 높을텐데, 이제는 분위기 반전을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7일 러시아전 2-4 패배에 이어 유럽 원정 평가전 2연패에 빠졌다. 신 감독 부임 이후 4경기 연속 무승(2무2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1 01:23:4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