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전술도, 선수기용도 실패였다. 전반 28분 만에 ‘다급하게’ 꺼내든 교체카드 3장은, 신태용 감독 스스로 이를 인정한 방증이나 다름없었다.

신태용호가 모로코에 완패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0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각) 스위스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1-3으로 완패했다.

시작은 호기로웠다. 지난 러시아전에서 사실상 실패로 끝난 3-4-3 전형을 다시 꺼냈다. 대신 선수 구성에 다소 변화가 있었다. 스리백은 장현수를 중심으로 김기희 송주훈이 구축했고, 임창우 이청용이 좌-우측 윙백에 포진했다. 기성용은 김보경과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와르르 무너졌다. 전반 10분 만에 연거푸 2골을 내줬다. 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상대의 침투 패스 한 방에 수비진이 와르르 무너졌다. 3분 뒤에는 김기희가 제대로 공을 걷어내지 못하는 바람에 추가 실점을 내줬다.

뿐만 아니었다. 수비진은 위치를 가리지 않고 거듭 흔들렸다. 사실상 2진급이나 다름없던 모로코의 개인기와 패스 플레이 앞에 그야말로 무기력했다. 전술적으로 수비 조직력은 찾아볼 수 없었다. 선수들의 경기력에도 거듭 물음표가 떠올랐다.

  • 연합뉴스 제공
‘벼랑 끝’에 몰린 신 감독이 결국 승부수를 던졌다. 이른 시간 교체카드였다. 김기희와 남태희, 김보경이 그 대상이 됐다. 정우영과 권창훈 구자철이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다. 선수 구성 뿐만 아니라 전형에도 변화가 이뤄졌다.

신 감독 스스로 스스로의 선택이 패착이었음을 인정한 셈이나 다름없었다. 3-4-3 전형은 지난 러시아전에 이어 또 다시 무기력했고, 이른 시간 교체 아웃된 선수들 역시 기대 이하의 경기력이 그 밑바탕이 됐다.

최적의 전술, 그리고 최고의 컨디션을 보여주는 선수들로 경기를 치르는 것은 감독의 중요한 역할일 터. 신 감독의 모로코전 선택은 분명한 실패나 다름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1 00:25:26   수정시간 : 2017/10/11 00:35: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