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해설을 맡은 안정환 역시 한숨을 내쉬었다. “지더라도 할만큼 하고 져야하는데 선수들이 좀 더 부딪치고 다가가는게 필요하다”면서 선수들은 분투를 바랐지만 현역시절 안정환만한 선수가 없었다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스위스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유럽 원정평가전에서 1-3 참패를 당했다.

모로코는 전반 10분만에 2득점했다. 전반 6분과 10분 한국 수비진이 허무하게 무너지는 것을 틈타 오수마 탄나네가 득점한 것. 모로코는 후반 2분에도 추가득점했고 한국은 후반 21분 구자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넣으며 무득점 패배는 면했다.

이날 단독 생중계를 한 MBC에는 ‘반지의 제왕’ 안정환과 서형욱 위원이 해설을 맡았다. 톡톡 튀는 입담이 돋보이는 해설을 하는 안정환은 그러나 경기 시작과 동시에 한국이 2실점을 하며 크게 무너지면서 그의 재밌는 말은 실종될 수밖에 없었다.

안정환은 한국의 실점 순간 한숨과 함께 말이 없어졌다. “수비가 미리 각도를 좁히는게 필요했다”, “수비 간격이 지나치게 좁다”와 같은 얘기도 곁들였지만 목소리를 통해 짙은 아쉬움이 드러났다.

안정환은 경기 막판 1-3으로 뒤지며 패색이 짙자 “지더라도 할만큼 하고 져야하는데 선수들이 좀 더 부딪치고 다가가는게 필요하다”며 "축구가 안되도 이렇게 안될 수 있나 싶다"며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경기 말미에는 "짚고 넘어가야할 것은 짚고 넘어가야한다"며 "한국보다 못하는 팀은 없다. 감독이나 선수 모두 알아야한다"며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1 00:22:46   수정시간 : 2017/10/11 00:43: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