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올 시즌 뛰었던 모든 경기 중 가장 나은 경기력이었다. 구자철은 특유의 활발함과 수비에서 부담을 던 역할로 인해 좋은 활약을 펼쳤다. 이제 부상도 떨친 구자철은 초반 분위기가 좋은 아우크스부르크의 중심 선수로서 활약이 기대된다.

아우크스부르크는 16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30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코메르츠뱅크 아레나에서 2017~2018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4라운드 프랑크푸르트와의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하며 2연승을 이어갔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20분 오른쪽 코너킥 스팟 앞에서 얻은 프리킥을 필립 막스가 그대로 감아 올렸고 이 크로스는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 반대편 골대를 때리고 행운의 득점이 됐다.

후반 32분에는 교체로 투입됐던 카이우비가 페널티박스 왼쪽 중앙 바깥에서 골키퍼가 살짝 나온 것을 보고 강하게 감아찬 것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들어가며 2-0으로 달아났다. 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한 골을 실점했지만 2-1로 승리하는데 무리는 없었다.

이날 구자철은 4-1-4-1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다니엘 바이어와 함께 섰다. 그동안 바이어와 중앙 미드필더 짝을 맞춰도 바이어가 32세의 많은 나이에 플레이 스타일이 조율과 패스에 맞춰져 활동량이 부족해 그 활동량을 메우기 위해 수비적으로 많이 뛰었던 구자철이다.

이는 분명 구자철이 잘하는 박스투박스 역할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구자철이 가장 빛났던 좀 더 공격적인 역할은 아니다. 그러다보니 구자철은 수비적으로 뛰면서 공격적으로 보여줄 힘이 없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구자철 밑에서 라니 케디라가 뒤를 받쳐줬다. 그리고 바이어는 그대로 조율과 패스 역할을 맡으면서 구자철은 상당히 자유롭게 공격에 전념할 수 있었다.

그러자 구자철은 특유의 활발함과 적극적인 공격가담이 나왔고 후반 21분 알프레드 핀보가손의 컷백 크로스를 받아 골과 다름없는 결정적인 슈팅을 때리기도 했다. 분명 경기력이 많이 나아졌고 분명 올 시즌 출전한 3경기 중 가장 나았다.

확실히 제 옷을 입고나니 경기력이 나아진 구자철과 함께 아우크스부르크도 2연승으로 분위기를 탔다. 구자철은 작년 잦은 부상으로 생각보다 좋지 못한 시즌을 보내 올 시즌 각오가 남다르다. 이제 경기력이 올라오는 구자철의 향후 활약이 기대될 수밖에 없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06:30: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