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그야말로 토트넘 훗스퍼는 마치 전력이 앞선데 지고 있는 팀처럼 압도적으로 슈팅을 때리고 공격했다. 그러나 스완지 시티의 골키퍼 우카시 파비앙스키는 끝까지 선방쇼를 펼쳤고 결국 토트넘은 스완지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토트넘은 1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30분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스완지 시티와의 홈경기에서 0-0 아쉬운 무승부에 그쳤다. 손흥민은 후반 29분까지 뛴 후 페르난도 요렌테와 교체되며 공격포인트없이 물러갔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전에만 10개 이상의 슈팅을 때렸다. 손흥민이 중심이었다. 해리 케인,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핵심 공격진이 모두 나왔음에도 감각이 물이 오른 손흥민 중심으로 공격이 진행됐고 수차례 위협적인 장면이 나왔다. 특히 전반 10분 도르트문트전 득점 장면과 비슷하게 문전 왼쪽에서 손흥민이 강하게 때린 왼발 슈팅은 골이 되기 충분했다.

  • ⓒAFPBBNews = News1
하지만 스완지의 파비앙스키는 환성적인 선방을 했고 이 선방은 이날 경기 내내 펼쳐진 선방쇼의 서막이었을 뿐이다. 파비앙스키는 이후 토트넘의 압도적인 공격에 선방쇼로 고군분투했다.

특히 후반전 들어서는 마치 토트넘이 후반 막판 지고 있는 듯 거의 반코트 경기를 펼쳤음에도 스완지 수비진의 탄탄함, 페널티박스 안에서 두 번 정도 스완지 수비 손에 맞았음에도 PK로 인정되지 않은 불운, 파비앙스키의 선방쇼가 겹치며 끝내 무득점에 그쳤다.

파비앙스키는 경기 종료 후 축구통계전문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으로 부터 10점만점에 8.9점의 압도적인 평점을 받았다. 8점대 선수가 존재하지도 않았다는 점에서 파비앙스키가 얼마나 뛰어난 활약을 펼쳤는지 새삼 알 수 있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03:21:08   수정시간 : 2017/09/17 03:36: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