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한국 사령탑 복귀설’에 휩싸인 거스 히딩크(71)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드디어 직접 입장을 밝힌다.

노제호 거스 히딩크 재단 사무총장은 14일(이하 한국시각) “히딩크 감독이 국내 언론에 제기된 한국 대표팀 감독 부임설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기로 했다”며 “14일 오후 6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암스텔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연다”고 전했다.

앞서 히딩크 감독 측 관계자는 최근 국내의 한 매체를 통해 “히딩크 감독이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대표팀 감독이 경질된 이후 한국 국민이 원하면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용의가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와 같은 발언이 알려진 뒤 대표팀의 경기력에 불만을 가졌던 축구 팬들은 히딩크 감독을 다시 데려와야 한다는 여론을 형성했다. 축구협회에 민원을 제기하는 것을 넘어 청와대 홈페이지에 청원이 이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대표팀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된 후 알려진 발언이었기 때문에 논란이 있었다. 슈틸리케 전 감독이 경질될 무렵에는 일언반구도 없다가 이제서야 그런 말을 하느냐는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축구협회는 히딩크 감독 복귀설을 강력 부인하고 신태용 감독 체제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치르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히딩크 감독이 최근 논란에 대해 어떤 말을 꺼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7:21: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