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토트넘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완승을 거둔 후 감독과 선수단 모두 기쁨에 겨워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 챔피언스리그 H조 도르트문트와의 1차전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골과 해리 케인의 2골로 3-1로 승리했다.

전반 4분만에 손흥민이 50m질주에 이은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전반 10분 상대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하지만 해리 케인이 전반 15분과 후반 15분 각각 골을 넣으며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수비수 얀 베르통헌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음에도 승리를 지켜냈다.

  • ⓒAFPBBNews = News1
경기 후 토트넘 공식 SNS는 마우로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소감을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승점 3점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우리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홈구장인 웸블리에서 믿음을 얻었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2골을 넣은 해리 케인은 "엄청난 승리다. 팬들에게 에너지를 불어넣길 원했다. 승리할 자격이 있는 경기였다"고 기뻐했다.

선제골을 넣으며 시즌 첫 골을 신고한 손흥민은 "믿을 수 없는 기분이다. 팀은 대단했고 팬들 역시 놀라웠다. 오늘을 자축할 수 있겠다"고 말했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7:59: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