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시즌 첫 골을 만들어내며 도르트문트라는 대어를 잡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손흥민(25·토트넘 훗스퍼)에 대해 외신의 극찬이 쏟아졌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 챔피언스리그 H조 도르트문트와의 1차전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골과 해리 케인의 2골로 3-1로 승리했다.

전반 4분만에 모든 이들이 바라는 득점이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도르트문트가 수비라인을 많이 끌어올린 상황에서 역습이 나오자 해리 케인은 단숨에 왼쪽 중앙선에 있던 손흥민에게 로빙 스루패스를 넣어줬다. 손흥민은 중앙선부터 내달렸고 50m에 달하는 거리를 홀로 질주했다. 수비가 붙어봤지만 손흥민의 속도에 속수무책이었다.

손흥민은 단숨에 문전까지 갔을 때 도르트문트의 주장 소크라티스앞에서 헛다리 개인기와 드리블링 후 과감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 득점 이후 전반 10분 동점골을 허용한 토트넘이지만 전반 15분과 후반 15분 케인이 골을 만들어내며 후반 종료직전 얀 베르통헌이 경고누적 퇴장을 당했지만 승리한 토트넘이다.

이날 경기 후 영국의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의 번뜩인 골 덕분에 토트넘은 황홀한 시작을 할 수 있었다”며 칭찬을 보냈다.

더 선 역시 “손흥민이 시작을 열어줘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날아오를 수 있었다”고 표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5:59:2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