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25·토트넘 훗스퍼)이 올 시즌 첫 골을 터뜨린 토트넘 훗스퍼가 도르트문트(독일)라는 대어를 낚아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 챔피언스리그 H조 도르트문트와의 1차전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골과 해리 케인의 2골로 3-1로 승리했다.

델레 알리가 경고 누적 결장으로 3-4-3 포메이션을 가동한 토트넘의 왼쪽 공격은 손흥민이 책임졌다. 손흥민은 전반 4분만에 역습 기회에서 해리 케인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아 중앙선 왼쪽 부근부터 질주를 시작했다.

  • ⓒAFPBBNews = News1
손흥민은 중앙선부터 상대 문전까지 왼쪽라인에서 거의 50m가량 질주를 했고 상대 주장인 소크라티스를 앞에두고 개인기 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멋진 질주와 드리블, 손흥민 특유의 강력한 슈팅이 돋보인 득점이었다.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전반 11분 도르트문트의 영입 선수 안드리 야르몰렌코가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든 것. 하지만 토트넘은 1-1 상황에서 전반 15분 케인이 손흥민 득점과 비슷하게 왼쪽 질주 후 강력한 슈팅으로 다시 달아나는 득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전반전 내내 단 2개의 슈팅을 때렸으나 2골로 2-1 앞선채 전반전을 마쳤다.

손흥민은 후반 5분에도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역습 기회에서 케인이 오른쪽에서 재빨리 중앙으로 질주하던 손흥민에게 내줬고 손흥민은 멋진 왼발 컨트롤 후 오른발 감아찬 슈팅을 했다. 이 슈팅은 아쉽게 골대를 살짝 뜨며 빗나갔고 손흥민보다 케인이 더 아쉬워할 정도로 좋은 기회였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10분 오른쪽에서 얼리 크로스 후 피에르 오바메양이 수비라인을 뚫어내고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하지만 선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고 이 골은 무효가 됐다. 하지만 리플레이 화면에 의하면 오바메양은 수비라인보다 늦게 출발한 것으로 보였고 도르트문트는 오심의 희생양이 됐다.

  • ⓒAFPBBNews = News1
토트넘은 후반 15분 추가골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중원에서 무사 뎀벨레-벤 데이비스-크리스티안 에릭센으로 이어지는 패스 플레이 후 페널티박스 왼쪽 중앙에 있던 케인에게 연결됐고 케인은 특유의 침착한 마무리로 왼발 슈팅을 하며 두 번째 골이자 3-1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경 또 다시 역습상황에서 일대일 기회를 맞았으나 상대 수비의 태클에 슈팅이 저지됐다. 이후 토트넘은 선수비 후역습 정책을 철저하게 지키며 3-1 스코어를 지켰고 손흥민은 후반 38분까지 뛰고 무사 시소코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수비수 얀 베르통헌이 경고누적 퇴장을 당했지만 3-1 스코어를 그대로 지켜내며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 승리를 가져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5:35:26   수정시간 : 2017/09/14 05:37: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