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김명석 기자] 골대만 무려 3번을 맞췄다. 전투에서는 분명 불운했다. 하지만 큰 전쟁에서는 이란이 시리아를 잡아주면서 한국은 무승부에도 조 2위를 확정하며 월드컵에 진출했다.

신태용호는 6일 0시(이하 한국시각) 우즈벡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10차전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다행히 같은 시각 열린 이란과 시라의 경기에서 이란이 2-2 무승부를 거두며 한국은 승점 15점으로 조 2위를 유지하며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의 대업을 이뤄냈다.

파격적인 3-4-3 포메이션으로 나온 신태용호는 전반 1분만에 황희찬의 아쉬운 슈팅이 나왔다. 왼쪽 스로인 후 황희찬이 페널티박스 왼쪽 문전에서 수비를 등진 상황에서 터닝 왼발 슈팅을 때렸고 이 슈팅은 그대로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어내고 문전 오른쪽에서 오른발 터닝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 손을 맞고 골대를 맞았다.

전반전동안 슈팅 5개를 때렸지만 기록적으로는 유효슈팅은 하나도 없었다. 하지만 이 두 개의 슈팅은 유효슈팅보다 더 위협적이었지만 결국 골이 되지 못해 큰 아쉬움을 남겼다. 급한 한국에 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종료 5분을 남기고 이번에는 이동국이 골대를 맞췄다. 교체 투입됐던 이동국은 후반 40분 김민우의 왼쪽 크로스에 뒤에서 달려들어오며 헤딩슈팅을 했다. 이 헤딩은 땅바닥을 친 후 크로스바를 맞고 나가버렸다. 한국은 무려 3번의 골대나 맞추는 불운에 울었다.

그럼에도 한국은 같은 시각 열린 이란과 시리아전에서 이란이 2-2 무승부를 거두며 조 2위를 유지해 월드컵 9회연속 진출을 이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06 01:52:25   수정시간 : 2017/09/06 02:00: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