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서울월드컵경기장=이재호 기자] 아쉬운 무승부로 끝난 이란전에 대해 손흥민이 잔디상태에 대해 매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9차전 이란과의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같은시각 열린 중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중국이 1-0 승리를 거두면서 한국은 오는 6일 0시 열리는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지지만 않으면서(승리 혹은 무승부), 시리아가 이란에게 이기지 못하면 2위를 유지하며 월드컵 진출이 가능해졌다(9차전까지 한국 승점 14, 우즈베키스탄 승점 12).

경기 후 왼쪽윙으로 풀타임을 뛴 손흥민은 "많이 아쉽다. 내용에 대해서 비겨도 진 기분이다. 이겼으면 최종예선을 끝낼 수 있었는데 잘 준비해서 우즈베키스탄에서 이기겠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노력을 많이 했다. 훈련을 했지만 결과물이 부족했다. 개인적으로 책임감을 많이 가지는데 공격을 풀만한 잔디상태가 안됐다. 중요경기를 앞두고 누가 모험적으로 플레이 할 수 있을지 묻고싶을 정도다. 그만큼 잔디가 안 좋았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이 경기 후 한 얘기에 대해 "별말은 없었다. 하지만 감독님이 많이 아쉬워하셨다"고 말했다.

한국대표팀은 9월 1일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해 5일 밤 12시(6일 0시) 우즈베키스탄과 져서는 안될 단판 승부를 펼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31 23:46: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