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오전 강원FC의 최윤겸 감독이 자진 사퇴한 것에 이어 광주FC의 남기일 감독도 오후에 사퇴를 했다. 하루만에 두 명의 감독이 빠져나간 K리그 클래식이다.

남기일 감독은 14일 오전 광주월드컵경기장에 위치한 구단 사무국을 찾아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지난 13일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6라운드 대구FC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한 남기일 감독은 당일 공식 인터뷰에서 “구단과 선수단이 같이 미팅해 해결책을 모색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지만 최근 부진에 대한 부담을 떨치지 못하고 끝내 사퇴를 선택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남기일 감독은 “잔류를 위해 선수들과 끊임없이 미팅하고 모든 걸 쏟아냈지만, 결과를 만들어 내지 못했다. 경기를 운영할수록 한계를 느꼈고, 강등을 막기 위해서는 변화가 필요했다"며 ”광주는 나의 분신과 같은 팀이다. 어려운 선택을 한 만큼 남은 경기에서 꼭 잔류할 수 있도록 기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선수단과 구단, 팬들에게 죄송스럽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승격팀 최초로 2년 연속 K리그 클래식 잔류라는 성과를 거둔 남기일 감독은 올 시즌 4승 7무 14패(승점19점)로 부진에 시달려 왔다. 지난 2013년 8월 감독대행으로 팀을 맡은 남기일 감독은 그해 3위로 시즌을 마친 뒤 2014년 기적과 같은 승격을 이끌었고, 정식 감독으로 부임한 2015-2016 두 시즌 동안 특유의 압박축구를 펼치며 K리그 클래식 잔류를 이끌었다. 2016년에는 창단 최다승, 최고순위 등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남기일 감독은 지난 5년간 광주를 이끌며 50승 46무 61패를 기록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날 오전에는 강원 최윤겸 감독도 사퇴의사를 밝혔다. 전날 제주 전에서 0-2로 패배한 후 결정한 사안.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로 부진했다. 강원은 ACL 진출권을 유지하던 순위는 6위까지 떨어졌다.

최윤겸 감독은 지난 2015년 강원FC 지휘봉을 잡았다. 3시즌 동안 44승 30무 36패를 기록했다. 최장 기간 동안 강원FC 사령탑을 맡았고 강원FC 감독 최다승 기록을 남겼다. 지난해에는 강원FC 승격을 이끌었다. 최윤겸 감독은 부천SK, 대전 시티즌, 강원FC에서 K리그 통산 111승 111무 102패를 기록했다.

강원FC는 박효진 감독대행체제로 오는 19일 열리는 수원 삼성과 원정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4:25:41   수정시간 : 2017/08/14 14:26:0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