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신태용 감독이 무려 2년 10개월만이자 역대 두 번째 최고령 대표선수로 발탁한 이동국(전북 현대)에 대해 당당히 실력을 보고 뽑았다고 언급했다.

신태용 감독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의 축구회관에서 이란-우즈베키스탄전에 출전할 26인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대표팀 명다넹서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라이온킹’ 이동국의 복귀다. 2014년 10월 14일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이 마지막으로 2년 10개월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게된 것.

또한 38세 4개월의 나이는 고(故) 김용식 선생이 1950년 4월 15일 홍콩전에서 작성한 역대 최고령 대표선수 기록(39세 274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최고령 대표선수다.

신태용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이동국은 단순히 정신적 지주로 뛰게 하고 싶지 않다. (본인이) 경기를 뛰고 싶다고 했고 저 역시 경기에 뛰면서 타켓 스트라이커 역할을 해주고 골을 넣어줄 선수라고 봤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동국은 선발이든 교체든 한 두 경기는 충분히 해줄 수 있다고 본다.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라고 언급했다.

K리그에서 토종 득점 1위인 양동현을 뽑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K리그에서 잘하고 있지만 제가 선호하는 선수 유형이 아니기 때문에 뽑지 않았다. 양동현은 포항 스타일 맞게 골을 넣지만 제가 원하는 움직임은 아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는 21일 조기소집되는 대표팀은 해외파를 제외하고 먼저 모여 훈련한뒤 31일 이란과의 홈경기, 9월 5일 우즈베키티스탄과의 원정경기를 통해 2018 러시아 월드컵 진출여부가 판가름 난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 대표팀 명단

▲ GK = 김진현(세레소 오사카) 김승규(빗셀 고베) 조현우(대구)

▲ DF = 김기희(상하이 선화) 김주영(허베이 화샤)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전북), 김민우(수원) 고요한(서울) 최철순(전북) 김진수(전북)

▲ MF = 정우영(충칭 리판) 장현수(FC 도쿄) 기성용(스완지시티) 권경원(톈진 취안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염기훈(수원) 이재성(전북) 김보경(가시와 레이솔) 남태희(알두하일SC)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근호(강원) 권창훈(디종)

▲ FW = 이동국(전북)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0:20:07   수정시간 : 2017/08/14 10:20:3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