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교체로 약 30여분을 뛰며 부상 복귀전을 가진 손흥민에 대해 외신 역시 놀라움을 표했다.

손흥민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에 교체 출전했고 팀은 2-0으로 승리했다.

후반 13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시소코를 대신해 손흥민을 투입하며 0-0 상황에서 골을 도우라는 임무를 부여받았다. 마침 후반 10분 뉴캐슬의 미드필더 존조 쉘비가 퇴장당하며 공격적일 필요가 있었고 비록 오른팔에 붕대를 감았어도 손흥민은 역시 토트넘의 1옵션이었다.

공교롭게도 손흥민이 들어간 이후 델레 알리와 벤 데이비스의 연속골이 터지며 토트넘은 승리했다. 또한 손흥민 역시 후반 막판 해리 케인에게 골과 다름없는 기회를 두 번이나 만들어주며 공격에 확실한 보탬이 됐다.

이날 경기 후 ESPN은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의 괜찮은 점수를 부여하며 “팔 부상에서 돌아온 손흥민은 약 60분경 들어왔고 이후 2골이 터졌다”며 “케인에게 박스에서 두 번의 자유로운 기회를 만들었다. 첫 번째는 케인이 골대를 맞췄고 두 번째는 골까지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에 걸렸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골닷컴 역시 “손흥민은 팔부상으로 프리시즌 경기에 한번도 나오지 못했기에 의심은 있었다”면서 프리시즌 경기 없이도 활약한 손흥민에 대해 놀라움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8:54:07   수정시간 : 2017/08/14 08:56: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