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과정이 워낙 좋았기에, 아쉬움은 더욱 진하게 남았다.

손흥민(25·토트넘홋스퍼)의 시즌 첫 공격포인트가 아쉽게 무산됐다. 손흥민은 13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 교체 출전, 팀 동료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줬지만 득점이 무산되면서 어시스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추가시간이었다. 하프라인에서 공을 잡은 그는 단숨에 상대 진영으로 파고들기 시작했다. 상대 수비수 2명이 따라 붙었지만, 손흥민의 스피드와 돌파에는 거침이 없었다.

이후 손흥민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던 해리 케인을 향해 침투패스를 건넸다. 패스는 수비수 2명 사이를 파고든 뒤 케인에게 정확히 연결됐다. 단숨에 케인과 골키퍼가 일대일로 맞서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케인의 슈팅은 그러나 골대에 맞고 나왔다. 승부에 완전히 쐐기를 박을 수 있었던 기회가 무산됐다. 손흥민의 시즌 첫 어시스트 역시 날아갔다. 워낙 결정적인 기회였기에, 진한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그래도 여전했던 드리블 돌파, 그리고 정확했던 침투패스 등은 충분히 돋보였다. 공격포인트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으나, 손흥민의 존재감을 재확인하는데는 부족함이 없던 장면임에 틀림없었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델레 알리와 벤 데이비스의 연속골을 앞세워 뉴캐슬을 2-0으로 완파하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팔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올랐던 손흥민은 후반 13분 교체 투입,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0:03:4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