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꺾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손흥민(25)은 후반 13분 교체 투입돼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13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17~2018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델레 알리와 벤 데이비스의 연속골을 앞세워 2-0 완승을 거뒀다.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 토트넘은 리그 정상 도전을 향한 첫 걸음을 상쾌하게 내디뎠다. 반면 승격 후 홈 개막전을 치른 뉴캐슬은 씁쓸한 패배의 맛을 봐야 했다.

이날 토트넘은 4-2-3-1 전형을 가동했다. 해리 케인을 필두로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가 2선에 포진했다. 무사 뎀벨레와 에릭 다이어가 중원에 포진했고, 벤 데이비스와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카일 워커-피터스가 수비라인을, 우고 요리스가 골문을 각각 지켰다. 손흥민은 빈센트 얀센 등과 더불어 벤치 대기.

포문은 뉴캐슬이 먼저 열었다. 전반 4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드와이트 게일이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위협했다. 3분 뒤에는 부상변수가 발생했다. 폴 듀멧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아웃됐다.

  • ⓒAFPBBNews = News1
토트넘이 조금씩 점유율을 끌어 올리며 경기를 주도했다. 다만 결정적인 기회는 좀처럼 만들지 못했다. 케인의 헤더는 힘없이 골키퍼에게 안겼고, 에릭센의 중거리 슈팅 역시 위력이 떨어졌다. 결국 전반전은 득점없이 0-0으로 마쳤다.

후반 초반 또 다른 변수가 나왔다. 뉴캐슬의 존조 셀비가 알리의 발목을 고의적으로 밟으면서 퇴장을 당했다. 수적 우위를 점한 뉴캐슬은 후반 5분 케인의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기세를 끌어 올리기 시작했다. 후반 13분에는 시소코 대신 손흥민을 투입하는 승부수까지 던졌다.

후반 16분 0의 균형이 마침내 깨졌다. 문전으로 향한 에릭센의 절묘한 패스, 그리고 알리의 침투가 맞아 떨어졌다. 알리는 에릭센의 패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후반 25분 점수차를 더 벌렸다. 알리와 케인, 에릭센이 전방에서 짧은 패스를 주고받았고, 문전으로 파고들던 데이비스가 오른발 슈팅으로 이를 마무리지었다.

승기가 기울기 시작했다. 토트넘은 알리 대신 빅토르 완야마를 투입해 안정에 무게를 두기 시작했다. 뉴캐슬은 1명이 부족한 상황에서 반격을 펼쳤으나 여의치 않았다. 오히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 기회까지 잡았다.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 이후 케인에게 정확한 침투 패스를 건넸는데, 케인의 슈팅이 골대에 맞으면서 무산됐다.

반전은 없었다. 이후 마지막까지 2골의 리드를 잘 지켜낸 토트넘이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승전보를 울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23:22:55   수정시간 : 2017/08/13 23:40: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