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수원=이재호 기자] 수원 삼성의 서정원 감독이 조나탄의 부상 이후 실점을 내주고 패한 것에 대해 “운이 없었다”며 아쉬워했다.

수원은 12일 오후 7시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FC서울과 ‘슈퍼매치’에서 0-1로 패했다.

수원으로서는 전반 초반에는 그래도 대등하게 맞서나 했으나 시간이 갈수록 원정팀 서울에게 도리어 열세를 드러냈다. 경기내용에도 뒤진 수원은 전반 45분에는 K리그 득점 1위인 조나탄마저 상대 수비의 거친 태클에 실려 나가며 쉽지 않은 경기를 할 수밖에 없었다.

가뜩이나 경기력도 좋지 않았던 수원은 조나탄이 집중수비에 고전하다 부상까지 당하며 0-0임에도 예감이 좋지 않았던 수원은 결국 후반 16분 자책골에 의한 패배를 내주고 말았다.

경기 후 수원 서정원 감독은 "선수들의 열정에 감사한다. 운이 없어서 졌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나탄의 부상이 미친 영향에 대해 "조나탄의 부상 이후 물론 타격은 있었다. 하지만 그 이후 나온 선수들이 서울을 공격하며 좋은 활약은 했다. 조나탄의 상태는 정확히 모르고 내일 병원에 가봐야알 것 같다"고 했다.

곽광선의 자책골에 대해서는 "선수 개개인의 변수가 있는거다. 의기소침 할 필요없다.곽광선은 잘해주고 있다"며 옹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21:15:3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