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 챔피언스리그 예선에서 득점포를 터뜨린 황희찬에 대해 외신 역시 칭찬을 보냈다.

황희찬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크로아티아 챔피언 리예카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UEFA 챔피언스리그 3차 예선 1차전 홈경기에서 잘츠부르크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4분 동점골을 넣어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전반 30분 잘츠부르크는 리예카의 마리오 가브라노비치에게 헤딩으로 선제골을 내주며 전반을 0-1로 마쳤다.

그러나 황희찬의 발끝에서 동점골이 터졌다. 황희찬은 후반 4분 상대진영 중원에서 라인홀트 야보의 찔러주기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파고든 뒤 뛰어나온 골키퍼를 보고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은 황희찬은 후반 27분 관중들의 박수를 받으며 프레드릭 굴브란트센과 교체됐다.

경기 후 로이터 통신은 “황희찬의 동점골로 크로아티아 챔피언팀 리예카의 승리가 무산됐다”며 “한국의 공격수 황희찬은 가브라노비치의 빛나는 헤딩을 상쇄시켰다”고 전했다.

앞서 황희찬은 지난 12일 하이버니언스FC(몰타)와 UEFA 챔피언스리그 2차 예선 1차전에서도 득점을 올린 바 있다.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전 무대에서 연달아 골을 터뜨린 황희찬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앞두고 태극전사 구성에 고심하는 신태용 대표팀 감독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한편, 1차전에서 비긴 잘츠부르크는 내달 3일 원정으로 3차 예선 2차전을 치른다. 2차전 결과에 따라 플레이오프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27 10:00: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