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독일이 호주를 꺾고 2017 FIFA(국제축구연맹) 컨페더레이션스컵 첫 승을 거뒀다.

독일은 20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올림피스키 스타디온 피스트에서 열린 호주와의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레온 고레츠카(샬케04)의 결승골을 앞세워 호주를 3-2로 제압했다.

전반 5분 만에 독일이 0의 균형을 깨트렸다. 율리안 브란트(레버쿠젠)의 패스를 받은 라스 슈틴들(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이 오른발 슈팅으로 호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독일은 전반 41분 톰 로지치(셀틱)에게 동점골을 내줬으나, 3분 뒤 율리안 드락슬러(파리생제르망)가 페널티킥 추가골을 넣으면서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쳤다.

기세가 오른 독일은 후반 3분 고레츠카가 조슈아 킴미히(바이에른 뮌헨)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승기를 잡았다.

독일은 후반 11분 토미 유리치(FC루체른)에게 비디오 판독 끝에 만회골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으나, 이후 집중력을 잃지 않고 1골의 리드를 잘 지켜내며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독일은 승점3점(1승)을 기록, 앞서 카메룬을 2-0으로 완파한 칠레(승점3점)에 득실차에서 뒤진 B조 2위로 올라섰다.

한편 2017 컨페더레이션스컵은 내년 월드컵 개최국인 러시아와 지난 2014년 월드컵 우승팀인 독일을 비롯해 6개 대륙 챔피언(호주, 칠레, 멕시코, 뉴질랜드, 포르투갈, 카메룬)이 참가하는 대회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02:14:1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