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 사진]
2년 9개월간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울리 슈틸리케(63) 감독이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물러남에 따라 후임 사령탑 후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질된 슈틸리케 감독과 동반 사퇴한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새로운 대표팀 감독의 자질로 현재 한국 축구의 위기를 돌파할 '위기 관리 능력'과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인물'을 꼽으면서 "국내 감독이 맡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물론 슈틸리케 감독의 후임은 이용수 위원장의 뒤를 이어 선임될 새로운 기술위원장이 결정한다. 기술위원장은 총회의 위임을 받은 정몽규 축구협회장이 임명한다.

축구협회가 새 기술위원장 임명 준비작업을 시작한 가운데 국내 출신 지도자 중 거물급들이 차기 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거론된다.

벌써 하마평이 도는 가운데 허정무(62)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는 신임 사령탑 1순위 후보다.

허정무 부총재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 한국 축구 사상 첫 원정 16강에 오른 경력을 갖고 있다. 강력한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선수단 장악 능력이 뛰어나 짧은 기간에 대표팀을 안정시킬 적임자로 분류된다.

새 대표팀 감독은 오는 8월31일 이란전과 9월5일 우즈베키스탄전 등 남은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에서 한국을 월드컵에 본선에 진출시킬 책무가 맡겨져 있다.

허 부총재는 지난 4월 대한축구협회 기술위 회의에서 슈틸리케 감독 경질 여부를 논의할 때에도 김호곤(66) 축구협회 부회장과 함께 후보로 거론됐던 인물이다.

특히 허 부총재는 현재 대표팀의 정해성 수석코치와 남아공 월드컵 16강 진출을 합작했고, 설기현 코치와 대표팀의 고참급인 기성용(스완지 시티),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 등은 선수로 데리고 있었던 적이 있다. 현 대표팀 코치진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당장 대표팀 코치들을 개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허 부총재만큼 빨리 대표팀을 안정시킬 적임자가 많지 않다.

그는 '대표팀 사령탑 제안이 온다면'이라는 질문에 "아직 그 부분은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다"면서도 "한국 축구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다. 제안이 온다면 주위 분들과 상의해 봐야 할 것 같다"며 피하지는 않을 것을 암시했다.

그는 이어 "위기 국면이기는 하지만 한국 축구의 저력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월드컵 본선 진출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하지만 2012년 4월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끝으로 5년 넘게 현장을 떠나 있었다는 건 단점으로 지적된다.

신태용(47) 전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과 최용수(44) 전 장쑤 감독도 자천타천으로 대표팀 사령탑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신태용 감독은 U-20 대표팀을 지휘하기 직전 성인 대표팀에서 코치로 슈틸리케 감독을 보좌했기 때문에 단기간에 선수들과 녹아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최근 중국 슈퍼리그 장쑤 감독에서 물러난 최용수 감독은 FC서울을 지휘할 때 강한 카리스마를 앞세워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신 감독은 국내에서 개최된 U-20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아쉬움이 크고, 최용수 감독은 대표팀 코치 경력이 없는 게 약점이다.

이밖에 국내 프로축구 무대에서 지도력을 검증받은 '학범슨' 김학범(57) 전 성남 감독과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던 홍명보(48) 전 항저우 감독도 자천타천 후보 물망에 오르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5 16:11: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