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더 이상 무슨 변명이 있을 수 있나? 손흥민이 부상으로 나갔다고? 이미 그 전에 골을 허용했다. 카타르 원정이 힘들다고? 덥다고? 한국이 언제 카타르를 상대로 이런 경기를 하는 팀이었나. 더 이상 질척거리지 말자.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경질 밖에 답이 없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8차전 카타르 원정에서 2-3으로 패했다.

전반 25분 알 하이도스에게 약 25m 지점에서 오른발 프리킥 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6분에는 아크람 아피프에게 페널티박스 우중앙에서 오른발 슈팅 골까지 허용하며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16분 이재성의 컷백 크로스를 이어받은 기성용의 골이 터진 후 후반 25분 황희찬의 골로 2-2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후반 24분 선제골을 내준 알 하이도스에게 또 다시 골을 내주며 한국은 2-3으로 패했다.

변명을 필요없다. 물론 손흥민이 전반 33분 팔 부상으로 교체아웃됐고 카타르의 날씨는 매우 무더웠다. 카타르도 굉장히 경기력이 좋았다. 상대 골키퍼는 선방쇼를 펼쳤다. 카타르가 앞선 이후에는 침대축구를 했다. 그래도 이렇게 지면 안됐다. 한국 축구가 이런 경기를, 이런 결과를 가질게 아니다. 기본 자존심의 문제다.

이제 대한축구협회는 바로 경질을 발표해야한다. 자진 사임도 슈틸리케에게 과분하다. 고작 카타르 축구에게 이렇게까지 짓밟히는 한국축구를 용인한 것이 대한축구협회며 모두가 안된다고 하는데도 슈틸리케를 믿고간 것도 대한축구협회다.

슈틸리케 감독이 한국에 들어오기도 전에 경질을 발표하는 것이 당연하다. 이미 기회는 충분히 줬다. 무려 2년 반 이상의 시간을 줬고 월드컵 예선이 시작된 이후부터는 지난해 9월부터 꾸준히 경질에 대한 얘기가 있어왔지만 약 9개월가량을 참고 기다려줬다.

행여나 그럴리 없겠지만 또 슈틸리케를 신임하거나 기술위원회를 열어 거취를 논의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한다. 이미 3월 A매치 이후 재신임을 해줬는데 또 재재신임을 논의하는 일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수고했다고도 말 못하겠다. 경질이 답이다.

-이재호의 할말하자 : 할 말은 하고 살고 싶은 기자의 본격 속풀이 칼럼. 냉정하게, 때로는 너무나 뜨거워서 여론과 반대돼도 할 말은 하겠다는 칼럼입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4 05:51: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