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충격적인 패배인데 경기에 뛰던 선수 2명, 안 뛰던 선수 1명까지 총 3명이 레드카드를 받았다. 경기 막판 난투극으로 인해 결과에 매너까지 모두 잃은 제주는 일본 원정에서 모든 것을 잃었다.

제주는 31일 오후 7시 30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 레즈(일본)와의 16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허용한 후 종합스코어 2-2로 연장전을 갔지만 연장 후반 9분 역전 결승골을 허용하며 2-3으로 패했다. 1차전 2-0의 절대적 유리한 고지를 이기지 못하고 2-3으로 패한 제주다.

1차전 홈에서 2-0으로 승리했던 제주는 절대적 우세에서 시작했음에도 2차전 전반부터 2골을 허용하며 경기내용에서 완전히 끌려갔고 결국 후반 중반에는 수비수 조용형이 퇴장까지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결국 연장에서 역전골을 허용하며 무너진 제주는 연장 후반 막판에는 난투극까지 벌였다. 이 과정에서 벤치에 앉아있던 수비수 백종규가 싸움에 가세해 레드카드를 받았고 수비수 권한진까지 경기 종료 때 레드카드를 받았다. 경기 후에도 제주와 우라와는 몸싸움이 가미된 설전이 끊이지 않았다.

물론 제주로서는 지속적으로 심판 판정이 자신들에게 불리함을 느꼈기에 이해되는 항의였다. 하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백종규가 심하게 달려들어 일본 선수를 밀친 부분은 비매너임이 분명했다.

결국 제주는 2-0으로 시작해 절대 유리한 고지에 있었던 경기를 날린 것은 물론 매너까지도 잃은 일본 원정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31 22:19:35   수정시간 : 2017/05/31 22:52: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