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전주=김명석 기자] 만주 디알로 기니 U-20 대표팀 감독이 이승우에 대해 "찬사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디알로 감독은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한국에 0-3으로 완패한 직후 기자회견에 참석해 "실력이 대단한 선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기니는 전반 36분 이승우에 선제실점을 내준데 이어 후반 31분과 36분 임민혁 백승호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한국에 0-3으로 완패했다. 특히 이승우는 저돌적인 돌파를 앞세워 선제골에 이어 임민혁의 추가골을 돕는 등 맹활약했다.

디알로 감독은 "(이승우)선수 혼자서 20~30m의 거리를 장악했다"면서 "실력이 대단한 선수다. 찬사를 보내고 싶다"고 극찬했다.

한국팀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는 “선수들간의 호흡이 훌륭하고, 조직력도 우수했다”며 “이러한 부분들에 대해 강한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제공
이어 디알로 감독은 “기니는 훌륭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훈련을 통해 충분히 향상된 팀”이라면서도 “다만 시차나 기후 등이 기니에 불리하지 않았나 싶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기니는 한국에 비해 조직력이 부족했던 점을 인정한다”면서 “이제는 조직력 강화를 중점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전1page2page다음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22:18:1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