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전주=김명석 기자] 잉글랜드가 아르헨티나를 꺾고 U-20 월드컵 첫 승을 신고했다. 전반적인 경기내용을 떠나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골’로 만든 결정력이 원동력이 됐다.

폴 심슨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는 20일 오후 4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 아담 암스트롱(뉴캐슬 유나이티드) 도미닉 솔랑케(첼시)의 연속골을 앞세워 아르헨티나를 3-0으로 완파했다.

전반적인 경기 내용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경기 초반부터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준 채 끌려 다녔다. 위기 상황도 거듭 맞이했다. 상대의 헤더가 크로스바에 맞는 등 ‘운’까지 따랐다.

그러나 축구는 결국 ‘골’이었다. 잉글랜드는 단 한 번의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38분 키어런 도월(에버튼)의 크로스를 칼버트-르윈이 다이빙 헤더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주도권을 내줬던 잉글랜드가 오히려 한 골 앞서 나가는 순간이었다.

후반에도 경기 양상은 비슷했다. 일격을 맞은 아르헨티나의 공세가 더욱 거세졌다. 잉글랜드는 안정에 무게를 둔 채 경기를 치렀다. 후반 후반 7분, 잉글랜드의 ‘한 방’이 또 터졌다. 역습 상황에서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암스트롱이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승기를 잡은 잉글랜드는 더욱 안정에 무게를 둔 채 경기를 치렀다. 원톱 공격수만 최전방에 머무른 채 두텁게 수비벽을 쌓았다. 궁지에 몰린 아르헨티나가 추격의 불씨를 지폈으나 여의치 않았다. 오히려 추가시간 솔랑케가 페널티킥 쐐기골을 더했다. 이후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경기는 잉글랜드의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슈팅수는 22-7, 아르헨티나가 15개나 더 많았으나 의미는 없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8:22:53   수정시간 : 2017/05/20 18:25:06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