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전주=김명석 기자] 신태용호의 2·3차전 상대인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전력이 공개됐다.

두 팀은 20일 오후 4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격돌했다. 아르헨티나는 한국의 조별리그 2차전(23일·전주), 잉글랜드는 최종전(26일·수원) 상대다.

양 팀 모두 4-2-3-1 전형을 꺼냈다. 전반적인 주도권은 아르헨티나가 쥐었다.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거듭 공세를 펼쳤다. 공격 전개가 날카로웠다. 짧은 패스를 위주로 상대 압박에서 벗어났다. 양 측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빈틈을 노렸다.

‘원톱’ 에세키엘 폰세(그라나다)가 공격의 중심에 섰다. 강력한 헤더와 강력한 중거리 슈팅 등으로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결정력은 부족했으나, 이날 잉글랜드 골문을 거듭 위협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세트피스도 위협적이었다. 프리킥과 오른쪽 코너킥을 전담한 에세키엘 팔라시오스(리베르플라테)의 오른발 킥이 날카로웠다. 폰세, 산티아고 콜롬바토(트라파니)가 이를 결정적인 헤더로 연결했다. 지난 세네갈과의 평가전에서 세트피스로 2실점을 내준 신태용호로서는 주의해야 할 장면들이기도 했다.

  • 연합뉴스 제공
다만 순간적인 수비 집중력에 약점을 보였다. 거듭 공세를 펼치다, 전반 36분 측면 크로스에 이은 헤더 한 방에 무너졌다. 실점 이후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역습 상황에서 아담 암스트롱에게 흔들리는 등 추가적인 위기도 맞았고, 결국 후반 7분 추가실점을 허용해 무너졌다.

3차전 상대인 잉글랜드는 ‘한 방’이 무서웠다. 전반적인 경기력은 아직 안정궤도에 오르지 못한 듯 보였다. 실점을 면하긴 했으나, 초반부터 거듭 위기상황을 맞이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었다. 신태용호 입장에서는 이른 시간부터 0의 균형을 깨트리는 전략적인 선택지를 열어둘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기회를 놓치지 않는 한 방이 ‘승점 3점’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 전반 막판 측면 크로스에 이은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의 헤더, 후반 초반 역습 상황에서 나온 아담 암스트롱(뉴캐슬)의 정확한 슈팅 등이 아르헨티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날카로운 역습, 그리고 결정력이 두루 빛났는데, 신태용호로서는 ‘경계대상’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잉글랜드의 3-0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신태용 감독은 오후 8시 기니전을 앞두고 관중석에서 두 팀의 경기를 지켜보며 구상을 세웠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8:22:39   수정시간 : 2017/05/20 18:25: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