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전주=김명석 기자]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의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경기가 열린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

아르헨티나의 코너킥이 진행되려던 후반 33분, 주심이 경기를 일시 중단하고 손으로 ‘큰 네모’를 그렸다. FIFA 주관대회 사상 두 번째로 시행된 비디오 판독이 경기에 적용되는 순간이었다.

이후 주심은 대기심 쪽으로 향해 비디오 장면을 지켜봤다. 전광판에는 ‘비디오 판독중’이라는 화면이 떴다. 경기가 일시중단됐다. 선수들도, 관중들도 일제히 주심과 대기심을 바라봤다.

이후 주심은 경기장으로 돌아와 아르헨티나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라싱 클럽)를 불러 세웠다. 그리고 주머니에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비디오 판독에 의한 퇴장이었다.

상황은 이랬다. 마르티네스는 측면 돌파 과정에서 피카요 토모리(첼시)의 얼굴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토모리는 그 자리에서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 연합뉴스 제공
다만 주심은 이 장면을 지켜보지 못했고, 결국 비디오 판독 심판(Video Assistant Reerees·VAR)의 도움을 받아 문제의 장면을 지켜봤다. 이후 가차없이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마르티네스는 뒤늦은 퇴장에 반발했다. 그러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고, 결국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그냥 넘어갈 뻔한 ‘퇴장’ 장면을 비디오판독이 잡아낸 순간이었다.

  • 연합뉴스 제공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8:16:17   수정시간 : 2017/05/20 18:24:5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