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신태용호의 U-20 월드컵 우승 가능성이 24개국 가운데 9번째라는 전망이 나왔다.

비윈, 벳365 등 유럽 베팅업체 3곳이 공개한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우승팀 평균 배당률에 따르면 한국은 평균 19.67배의 배당률을 받았다.

이는 한국 우승에 1만원을 걸고, 실제로 한국이 정상에 오르면 19만6700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참가국 가운데에서는 멕시코와 더불어 공동 9위에 해당하는 순위다. 아시아에서는 일본(22.67배) 이란(31배) 등을 앞선 1위다.

우승후보 1위로는 평균 6배의 우승 배당률을 받은 독일이 꼽혔다. 이어 아르헨티나(7.33배) 프랑스(7.67배) 순이었다.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잉글랜드는 평균 17배로 8위, 기니는 35배로 16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한편 U-20 월드컵은 20일 개막해 전주, 수원, 인천, 제주, 천안, 대전 등 국내 6개 도시에서 내달 11일까지 개최된다.

신태용호는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기니와 첫 경기를 치른 뒤 23일 아르헨티나(전주) 26일 잉글랜드(수원)과 차례로 격돌한다.

▲ U-20 월드컵 우승팀 배당률(19일 현재)

1위 : 독일 6배
2위 : 아르헨티나 7.33배
3위 : 프랑스 7.67배
4위 : 포르투갈 10.67배
5위 : 이탈리아 11배

6위 : 우루과이 13.33배
7위 : 잠비아 16배
8위 : 잉글랜드 17배
9위 : 대한민국 19.67배
9위 : 멕시코 19.67배

11위 : 일본 22.67배
12위 : 세네갈 24.33배
13위 : 에콰도르 30.67배
14위 : 이란 31배
15위 : 남아공 31.33배

16위 : 기니 35배
17위 : 미국 36.33배
18위 : 베네수엘라 40.67배
19위 : 코스타리카 53배
20위 : 사우디아라비아 56.33배1

21위 : 온두라스 84.33배
22위 : 뉴질랜드 284.33배
23위 : 베트남 367.67배
24위 : 바누아투 734.33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07:01: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