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레스터 시티전에서 2골을 추가한 손흥민(25·토트넘 홋스퍼)이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순위 TOP10 진입을 눈앞에 뒀다.

손흥민은 19일 오전 3시45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EPL 34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 2골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6-1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25분 빠른 침투에 이은 정확한 패스로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그는 전반 36분 델레 알리의 로빙 패스를 오른발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하며 자신의 첫 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어 후반 26분에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멀티골을 터뜨린 뒤 교체됐다.

이날 2골을 더한 손흥민은 리그 14골을 기록, 페르난도 요렌테(스완지시티)와 함께 EPL 득점 공동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에당 아자르(첼시) 등 공동 9위권과의 격차는 1골차.

만약 오는 21일 오후 11시 헐 시티와의 원정경기에서도 골을 터뜨릴 경우, 손흥민은 EPL 득점 TOP10 진입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날 4골을 몰아친 케인은 로멜로 루카쿠(에버튼·24골)을 2골차로 따돌리고 선두로 올라섰다.

한편 시즌 20, 21번째 골을 연거푸 터뜨린 손흥민은 차범근(64) U-20월드컵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이 31년 전 세운 한국선수 유럽무대 최다골(19골) 기록을 경신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06:14: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