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25·토트넘홋스퍼)의 레스터시티전 맹활약은 과정과 마무리 모두 완벽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운 장면에서는 절묘한 침투와 빠른 판단이 두루 빛났고, 자신의 멀티골 역시 정확한 슈팅력이 빚어낸 결과였기 때문이다.

무대는 19일 오전 3시45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경기였다. 손흥민은 3-4-2-1 전형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경기 초반부터 몸놀림이 가벼워보였다. 전반 8분 터닝 슈팅과, 14분 측면 돌파 후 오른발 슈팅을 연결하며 영점을 조절했다.

그리고 전반 25분, 첫 공격포인트를 쏘아 올렸다. 최전방에 포진해 있던 그는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롱패스 타이밍에 맞춰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절묘한 온사이드 상황이 말해주듯 침투가 빛난 장면이었다.

이후 그는 정확한 퍼스트 터치에 이은 돌파로 단숨에 상대 진영까지 파고들었다. 이후 문전으로 파고들던 케인을 향해 정확한 패스를 건넸고, 이를 케인이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도왔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전반 36분 직접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페널티 박스 부근에 있던 그는 델레 알리가 공을 잡자 수비수 사이를 파고들었다. 이후 그는 알리의 로빙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패스를 잡지 않고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한 판단력이 빛났다.

자신의 시즌 20번째 골이자, 한국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는 순간이기도 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차범근(64) U-20월드컵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이 31년 전 세운 한국선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과정부터 마무리, 그리고 역사적인 의미까지 더한 한 방이었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26분에는 멀티골까지 쏘아 올렸다. 역습 상황에서 케인의 패스를 받은 그는 수비수 1명을 절묘한 개인기로 제친 뒤,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의 슈팅은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더할 나위 없는 추가골 장면이었다.

이후 손흥민은 팀이 4-1로 앞서던 후반 33분 빈센트 얀센과 교체돼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토트넘 원정팬들은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2골1도움과 케인의 4골을 앞세운 토트넘이 레스터를 6-1로 대파, 리그 2연승을 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05:33:41   수정시간 : 2017/05/19 05:37: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