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25·토트넘 홋스퍼)이 누구도 밟아보지 못한 시즌 20골 고지를 밟았다.

손흥민은 19일 오전 3시45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6~2017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자신의 시즌 20, 21번째 골을 연거푸 터뜨렸다.

3-4-2-1 전형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그는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도우며 예열을 마쳤다. 이어 전반 36분 델레 알리의 로빙패스를 오른발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 상대 골망을 흔들며 두 손을 번쩍 들었다.

그의 리그 13호골이자, 시즌 20번째 골이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13골을 비롯해 FA컵 6골, 챔피언스리그 1골을 각각 기록했다. 손흥민 스스로도 손으로 ‘20’을 표현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유럽 무대에서 한 시즌 20골을 기록하는 순간이기도 했다. 앞서 손흥민은 차범근(64) U-20월드컵조직위원회 부위원장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었다. 다만 이날 31년 만에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서면서, 그는 한국축구의 새 역사를 쓰게 됐다.

  • ⓒAFPBBNews = News1
뿐만 아니었다. 그는 후반 26분 멀티골을 완성하며 대기록을 자축했다. 역습 상황에서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절묘한 개인기로 상대 수비수를 따돌린 뒤, 정확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자신이 쓴 새 역사를 또 다시 새로 쓰는 순간이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2골1도움과 케인의 4골을 앞세운 토트넘이 레스터를 6-1로 대파, 리그 2연승을 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05:33:27   수정시간 : 2017/05/19 05:36: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