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리그 우승이 확정된 후 환호하고 있는 첼시 선수단.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올시즌 내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선두를 달리던 첼시가 36경기 만에 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첼시는 13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더 더 호손스에서 열린 웨스트 브롬위치 알비온(WBA)과의 2016~2017 시즌 EPL 36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승점 3을 추가한 첼시는 28승3무5패(승점 87)을 기록해, 2위 토트넘(23승 8무 4패, 승점 77)과의 승점차를 10점 차로 늘리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토트넘이 비록 첼시에 비해 한 경기를 덜 치렀지만 3경기를 모두 이긴다 해도 승점 9만 획득 할 수 있기 때문.

이로써 첼시는 지난 2014~2015시즌 이후 2시즌 만에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통산 6번째 우승.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로는 5번째다. 첼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13회 우승)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가장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린 팀으로 남았다.

지난해 10월부터 단 한 차례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았던 첼시의 안토니오 콩테 감독은 리그 13연승이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팀을 최정상으로 이끌었다. 콩테는 이탈리아 국적의 감독으로서는 4번째(카를로 안첼로티, 로베르토 만시니, 클라우디오 라니에리)로 EPL 우승을 맛본 감독이 됐다.

조기에 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첼시는 곧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 첼시는 오는 28일 아스널과의 FA컵 결승전을 통해 2관왕에 도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3 09:20:45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