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주말 K리그 FC서울-광주FC 경기에서 논란이 일었던 판정에 대해 오심 여부를 확인한다.

프로축구연맹은 21일 오전 10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심판 판정 평가회의를 열어 서울-광주전을 포함해 전 경기에 대한 오심 여부를 확인한다고 20일 밝혔다.

심판 판정 평가회의는 K리그 전 경기를 대상으로 비디오 분석을 통해 정심 또는 오심 여부를 가리는 작업으로 경기가 열린 그 다음 주 화요일에 통상적으로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오심이 확인되면 해당 심판에게 경기 배정 시 불이익을 주는 한편 연말 연봉 고과에도 반영한다.

지난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광주간 경기에선 광주가 페널티킥을 두 번이나 내주면서 1-2로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이날 두 차례의 페널티킥 판정은 광주 입장에서는 다소 억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서울은 0-1로 뒤진 후반 16분 이상호가 크로스한 공이 광주 수비수 등에 맞았지만 주심이 손에 맞은 것으로 보고 핸드볼 반칙을 선언했다. 이를 박주영이 페널티킥골로 성공시키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1-1로 팽팽하게 경기가 흘러가던 후반 45분에는 서울의 이규로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침투하는 과정에서 광주의 수비수 이한도의 어깨에 밀려 넘어져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데얀 역시 득점하면서 서울의 극적인 역전승으로 끝났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판정이 완벽할 수 없기 때문에 지속해서 심판의 자질 향상을 노력하는 한편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추진하는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통해 판정 문제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프로축구연맹은 오는 7월부터 주심이 판정 후 미심쩍은 부분에 대해 비디오 판독을 담당하는 부심과 무선 교신으로 오심 여부를 확인하는 비디오 판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1:25:3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