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분명 원톱으로서 많이 뛰고 공간을 많이 만들어줬다는 면에서 75분간의 손흥민은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기대했던 골이 없었고 아예 기회가 없던 것도 아니었기에 아쉬움이 남았다.

토트넘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15분 영국 런던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2-1 승리했다. 손흥민은 원톱으로 선발 출전해 후반 30분까지 약 75분을 뛰었고 공격포인트없이 교체아웃됐다.

전반 14분만에 중원에서 무사 뎀벨레의 짧은 패스를 이어받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그대로 왼발 중거리슈팅을 때렸고 이 공은 사우샘프턴의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비교적 쉽게 선제골을 만들어간 토트넘이었다.

전반 33분에는 페널티킥을 얻어내 델레 알리가 가볍게 왼쪽으로 차넣으며 2-0으로 앞서갔다. 후반 7분 왼쪽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에 이은 잉글랜드 미드필더 제임스 와드 프로즈의 만회골로 2-1로 쫓겼지만 끝내 스코어를 지켜내며 승리한 토트넘이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케인이 빠진 자리를 대신하는 3-4-2-1 포메이션의 원톱으로서 선발출전 했다. 케인은 지난 밀월전 부상으로 약 4~6주가량 이탈이 확정된 상황. 이제 손흥민은 케인의 원톱자리를 두고 빈센트 얀센과 경쟁을 펼치돼 좀 더 많은 기회를 부여받을 것으로 보인다. 케인 이탈 후 첫 선택이 손흥민이었기에 활약이 필요했다.

열심히 뛰고, 팀플레이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역시 원톱으로서 가장 요구되는 것은 득점이 아닐 수 없다. 손흥민은 분명 이날 경기에서 전방압박에 신경쓰고 2선의 델레 알리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지만 득점은 없었다. 그렇다고 아예 득점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기회는 전반 2분만에 찾아왔다. 오른쪽 중앙 터치라인에서 에릭센이 한방에 수비 뒷공간으로 밀어준 스루패스에서 손흥민은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수비를 넘어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이어갔으나 골키퍼 포스터의 선방에 막혀 좋은 기회를 놓쳤다.

후반 8분에도 좋은 기회가 있었다. 에릭센의 패스가 수비 맞고 튀면서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손흥민 정면으로 향했고 손흥민은 잡아놓고 오른발 터닝 슈팅을 했다. 하지만 그 순간 달려 들어온 수비의 압박에 제대로 발에 임팩트하지 못했고 슈팅은 옆으로 빗나가고 말았다.

물론 한 경기에서 두 번의 기회는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은 기회다. 그러나 공격수에게 이정도 두 번의 기회는 쉬이 찾아오지 않을 수도 있다. 이런 눈 깜짝할 사이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다보니 손흥민은 골로서 확실한 인상을 줄 수 있었던 케인 대체자 역에서 조금은 아쉬움을 남겼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1:07: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