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수원=이재호 기자] 고구마를 먹은듯 턱턱 막혔다. 수원 삼성은 유효슛을 10개나 때리고 PK도 얻었지만 고작 1골에 그쳤고 대구FC도 괜찮은 역습기회를 날렸다. 고구마 축구의 끝은 또 '무승'이었지만 타격은 당연히 수원이 더 크게 받았다.

수원 삼성은 19일 오후 3시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라운드 대구FC와 홈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리그 첫 승이 간절했던 두 팀은 최근 K리그에 불고 있는 스리백 바람을 타고 3-5-2 같은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전체적으로 수원은 몰아붙였지만 마침표를 찍지 못해 헛슈팅만 날리고, 대구는 수비에 치중하다 간간히 찾아오는 역습기회를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자연스레 1-1의 스코어 그 이상이 나긴 힘들었고 두 팀이 왜 올 시즌 리그에서 3라운드까지도 승리가 없는지 증명하고만 경기가 되고 말았다. 물론 승리가 없어도 대구의 경우 원정에서 1점을 따냈다는 점은 나쁘지 않은 경기였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출사표 : 리그 첫 승 위해 결의 다진 서정원과 손현준 감독

-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 : “최근 경기들에서 빌드업을 하는 과정이 부족하다. 이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상대 선수들 사이사이를 파고들어 패스를 주고 받을줄 알아야하고 이를 훈련 중이다. 또한 독일 분데스리가의 라이프치히의 성공요인은 과감한 포지션 스위칭과 콤비네이션인데 이같은 축구도 구현하려한다. 이는 수원 삼성만이 아닌 한국축구 전체에도 필요하다. 이런 플레이는 결국 대구같이 내려서는 팀을 상대로도 효과적일 수 있다. 현재 부상자가 많지만 A매치 데이가 끝나고나면 장호익을 제외하곤 대부분이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 대구FC 손현준 감독 : “핵심 수비수인 황재원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해 아쉽다. 그러나 아직 첫승이 없는 만큼 승리를 향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U-23 이하 선수들이 많아 유리하지 않냐는 질문에) 베스트 11에 U-23선수가 3명, 교체에도 2명으로 총 5명인데 아직은 이 선수들이 미래지향적이기에 어린선수가 많은 것이 꼭 유리하지는 않다. 그래도 박한빈같은 선수들은 지난 경기 좋은 모습을 보여 긍정적이다.”

▶전반전 : 부상 교체만 3명… 조나탄, 친정팀에 동점골 작렬

주중에 수원 삼성이 홍콩 원정을 다녀왔지만(ACL 이스턴SC전 1-0승리) 그래도 수원의 승리가 예상됐던 것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대구는 모두의 예상의 깨고 전반 5분만에 오른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외국인 선수 레오가 잘 잡지 못하고 튄 공을 수원 수비수 양상민도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것을 세징야가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른 시간 터진 대구의 선제골로 빅버드는 침묵에 빠졌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른 시간 선제골이 터지자 자연스레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다. 특히 양 팀 선수들 모두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가 많았다. 특히 전반 14분부터 25분까지 약 10분간 무려 3명의 부상자가 생겨 모두 교체되는 보기 드문 광경이 펼쳐졌다.

전반 14분 대구의 수비수 홍정운이 볼이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홀로 부상을 호소하며 쓰러져 김진혁과 교체됐고 전반 19분에는 수원의 최성근이 태클을 하다 상대와 충돌해 부상 당해 곽광선이 투입됐다. 또 전반 24분에는 수원 수비수 양상민이 홀로 부상으로 민상기와 갑자기 교체된 것. 10분사이 3명의 부상 교체 이탈이 생기며 경기는 다소 어수선하게 흘렀다.

그러나 흐름을 먼저 되찾은 것은 수원이었다. 전반 막판으로 갈수록 대구를 완전히 압도한 수원은 전반 38분에는 조나탄, 염기훈이 골과 다름없는 슈팅을 연속해서 때리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결국 전반 39분 염기훈이 왼쪽 돌파 중 페널티박스 안에서 대구 주장 박태홍과 충돌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는 대구소속으로 챌린지 득점왕까지 올랐던 조나탄이 친정팀 골문을 겨냥했고 오른쪽 낮게 깔아찼다. 하지만 대구 골키퍼 이양종은 완벽하게 방향을 읽어 막아냈다. 그러나 맞고 나온 공을 수원 김종우가 오른쪽에서 문전에 조나탄에게 다시 내줬고 조나탄은 공을 살짝 들었다 발리킥으로 자신의 PK실축을 만회하는 동점골을 넣었다.

부상자도 많고 어수선했던 전반은 첫 5분과 끝나기 5분전에 각각 골이 터지며 1-1로 마무리됐다. 수원은 전반 막판 분위기를 탔지만 후반 교체카드가 한 장밖에 안 남았다는 점, 대구는 시간이 갈수록 주도권을 잃고 있다는 점에서 쉽지 않은 후반이 예고됐다.

▶후반전 : 결국 마침표가 안 찍히는 답답한 흐름, 무승부가 당연했다

후반전의 경기 양상은 전반 막판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수원이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하고 가끔씩은 반코트 게임까지 하며 완벽하게 압도하지만 득점은 쉽사리 넣지 못했다. 반면 대구는 웅크리고 있다 찾아오는 몇몇 역습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슈팅도 못 때린채 끝내기 일쑤였다. 그러다보니 양 팀은 1-1에서 점수가 서서히 고착화 되고 있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물론 완벽한 기회는 있었다. 수원은 후반 5분 염기훈이 오른쪽에서 왼발로 감아올린 크로스가 골문 쪽으로 빨려 들어갔고 이를 김종우가 헤딩슈팅으로 이어갔지만 이양종 골키퍼 정면으로 가며 좋은 기회를 놓쳤다. 대구도 후반 26분경 역습 기회에서 수원 수비 1명만 남고 공격은 3명이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잡았으나 세징야가 망설이다 볼을 뺏기며 한숨을 내쉬어야했다.

▶유효슛만 10개, 수원 PK도 못 넣는 답답한 결정력

수원은 분명 경기력에서는 앞섰다. 당연했다. 객관적 전력 차이, 홈이라는 이점 등 모든 면에서 수원의 승리가 당연했다. 그러나 수원은 결국 ‘결정력’에서 심각한 결함을 드러내며 대구를 상대로 홈에서 승점 1점만 가져가는 결과를 받아들여야했다.

이날 수원은 전반 중반까지는 답답한 경기력이었으나 전반 막판부터 흐름을 타며 후반에는 완전히 대구를 몰아쳤다. 슈팅수는 21개, 유효슈팅은 무려 10개였다. 그러나 결정력이 심각했다. 오죽하면 PK도 못 넣었다. 전반 41분 찾아온 PK기회에서 조나탄의 슈팅은 막혔고 그나마 빨리 달려가 다시 공을 내준 김종우 덕에 조나탄은 PK실수를 만회하는 동점골을 넣을 수 있었다.

유효슛 10개가 골키퍼 정면에 간 허울만 좋은 유효슛이었던 것도 아니다. 수원은 골과 다름 없는 기회를 약 5차례 이상 잡았지만 날려버렸다. 한 경기에서 5번 정도의 완벽한 기회를 놓치고 이긴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결국 이날 경기는 수원 삼성이 왜 시즌 개막 후 1승4무1패의 성적인지를 알려주는 것과 함께 이제 약 2주간 주어지는 A매치 휴식기동안 무엇을 보강해야하는지 공지한 경기였다.

▶경기 후 기자회견 : " vs "준비한 플레이는 다했다"

-수원 서정원 감독 : "전반에만 2명의 수비가 다쳐서 나가 수비 조직력이 부족했다. 전반 5분만에 실점을 해서 아쉬웠지만 상대를 압박하면서 1-1을 만들었고 후반에도 좋은 리듬을 가져가 골을 넣을거라고 생각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상대가 수비에 밀집을 두면서 고전했다. 가장 아쉬운건 역시 수비에서 많이 바뀐 부분이다."

-대구 손현준 감독 : 저희들이 준비한 플레이는 다 나왔다. 초반 득점 후 조금 밸런스면에서 무너진 것이 아쉬웠다. PK의 경우 어쩔 수 없는 것이었고 플레이면에서는 훈련을 통해 다 나왔다. 아쉬웠던 것은 초반에 홍정운이 부상을 당해 교체를 일찍 쓴 것이었다. 조나탄을 많이 신경썼고, 염기훈의 킬패스를 막기 위해 많이 준비했다.

  • 프로축구연맹 제공
▶경기정보

수원 삼성 : 신화용(GK) - 양상민(전26 민상기), 매튜, 조원희 - 고승범, 김종우(후28 산토스), 다미르, 이종성, 최성근(전19 곽광선) - 염기훈, 조나탄

대구FC : 이양종(GK) - 김동진, 홍정운(전15 김진혁), 박태홍 - 정우재, 신창무, 박한빈, 이재권(후22 김선민), 박세진(후0 오광진) - 레오, 세징야

득점 : 조나탄 1호(전 41분·수원 삼성), 세징야 2호(전 5분·대구FC)

-스한 리뷰 : 스포츠한국 기자들이 현장에서 전하는 종합기사. 여러 기사 볼 필요 없이 이 기사 하나면 날카로운 경기분석부터 현장의 코멘트까지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9 17:14:52   수정시간 : 2017/03/19 17:19:1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