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키프로스컵에서 뉴질랜드에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기대됐던 남북 결승 대결은 북한이 A조 2위를 차지하며 불발됐다.

윤덕여호는 7일(이하 한국시각) 키프로스 안토니스 파파도풀로스 경기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B조 3차전에서 후반 5분에 터진 강유미의 골과 후반 7분에 나온 지소연의 골을 묶어 2-0 승리를 거뒀다.

2승1무가 된 한국은 B조 1위를 차지했고 A조 1위인 스위스와 결승전을 가지게 됐다.

같은 B조에서 스코틀랜드는 승점6(2승1패)으로 2위, 오스트리아는 3위(1승1무1패), 뉴질랜드는 전패로 4위가 됐다.

북한이 속했던 A조에서는 스위스가 2승1무 승점 7로 1위를 차지했다. 북한은 최종전에서 벨기에를 4-1로 눌렀으나 2승1패(승점6)에 그쳐 2위를 기록해 3,4위전에 진출했다.

만약 북한과 결승 맞대결이 성사됐다면 한국은 다음달 7일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안컵 예선의 리허설이 될 수도 있었다.

한국과 스위스의 키프로스컵 결승은 9일 새벽 AEK아레나에서 열린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07 10:35:2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